수면내시경
 

1)위내시경 검사(일반/수면)
우리나라 사람들의 식생활은 맵고 짠 음식을 선호하여 외국인에 비해 특히 위암, 위궤양, 십이지장 궤양, 위염 등 위와 십이지장에 발생하는 질환이 많습니다.
이와 더불어 역류성 식도염, 식도암 같은 식도 질환도 증가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위, 식도 및 십이지장 질환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바로 질병의 조기 발견과 적절한 치료라고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런 위장 질환의 조기 진단을 가장 정확하고 신속하게 검사하는 방법에 내시경 검사를 광범위하게 이용하고 있습니다. 내시경 검사는 검사 도중에 이상 소견이 보이면 바로 즉시 조직검사를 시행할 수 있으며, 헬리코박터 세균검사도 진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 속쓰림, 식후 상복부 불쾌감, 흉부 동통, 소화불량, 식도에 이물감, 연하 곤란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 이전에 위궤양이나 십이지장 궤양으로 치료 후 재검사를 위해


그리고 남성은 만 40세, 여성은 만 45세 이상의 분들은 특이 증상이 없어도 1년에 1회 이상의 내시경 검사가 조기 위암 및 기타 질환의 발견을 위해 반드시 필요합니다.

2)위장조영술
위내시경에 대한 공포감을 가지고 계신 분이나, 식도의 변형에 의해 위내시경을 하지 못하시는 분들에게 조영제를 드신 후, 위장내를 촬영하는 방법으로 위내시경에서 보지 못하는 위장외부의 질환을 진단하는 방법으로 병원에서 시행가능합니다.


대장내시경 검사(일반/수면)
 

대장내시경 검사란 내시경을 통하여 항문과 직장(곧은 창자) 및 대장(큰 창자)의 내부를 관찰하는 방법입니다. 검사 중 이상 증세가 발견되면 공기를 송기하고, 흡입하여 점막 표면의 요철을 자세히 관찰하고, 파란색의 색소를 뿌려 정밀하게 검사하기도 합니다. 폴립(용종)이 있으면 내시경을 통해 절제할 수 있고, 출혈이 있을 경우 지혈제나 헤모 클립의 기구를 이용하여 지혈을 할 수도 있기 때문에 검사 도중 치료로 같이 받을 수 있습니다.
대장의 질병을 진단하기 위해 대장 사진을 찍을 수도 있지만, 대장내시경 검사는 대장조영술(바륨관장술)에 비해 정확도가 높고, 이상이 있는 경우 바로 조직 검사나 절제가 가능한 장점이 있습니다.

1)대장내시경 검사의 위험성
대장내시경 검사에 따른 합병증으로 출혈, 천공 등이 1000명 당 1명 이하로 발생할 수 있습니다. 드물지만 합병증이 발생하면 응급 처치가 필요하며, 때로는 긴급 수술이 필요하므로 심한 통증, 출혈, 구토, 고열 등이 있을 때에는 지체없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2)대장내시경 검사시 특별한 주의를 요하는 환자

  • 녹내장, 전립선 비대증
  • 임산부
  • 출혈성 질환 및 기타 혈액 질환
  • 약물에 대한 과민 반응이 있는 분
  • 항응고제제로 아스피린 또는 쿠마딘을 복용하고 계신 분
  • 당뇨병으로 인슐린을 쓰고 있는 분
  • 수면 대장내시경의 금기 환자로 심폐 질환을 가진 분

    3)대장내시경 검사의 위험성
    대장내시경 검사에 따른 합병증으로 출혈, 천공 등이 1000명 당 1명 이하로 발생할 수 있습니다. 드물지만 합병증이 발생하면 응급 처치가 필요하며, 때로는 긴급 수술이 필요하므로 심한 통증, 출혈, 구토, 고열 등이 있을 때에는 지체없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4)대장조영술
    설사약으로 미리 대장 내 대변을 모두 제거한 뒤, X선 투과가 잘되는 항문으로 바륨이라는 조영제와 공기를 넣어서 대장 내 병변과 모양을 모니터로 관찰하면서 촬영하는 방법입니다. 이 검사로는 회장 하부까지 볼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궤양성 대장염이나 심한 장염이 있는 경우에 이 검사를 하게되면 병이 악화되므로 주의를 요합니다.


  • 수면 내시경 검사
     

    수면내시경이란 환자의 불안을 제거하고 시술 중 의사와 환자의 협조는 유지하면서 시술에 대한 불쾌한 기억을 감소시킬 수 있는 내시경 시술을 말합니다. 수면이란 용어로 인해 잠을 자는 상태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 의식있는 진정 상태(conscious sedation)로서 시술받는 환자가 의사의 말이나 촉각에 반응을 할 수 있으면서도 불편한 시술을 편하게 받을 수 있을 정도의 진정내시경입니다.
    수면내시경시 혈압, 맥박, 산소포화도, 호흡수 등의 체크가 필요하며, 심폐 질환, 정신과 병력, 약물 복용의 과거력 문진과 확인이 필요합니다. 이전에 검사시에 심한 고통과 구역질을 경험하였던 환자, 40세 이하의 내시경 시술에 대해 공포를 느끼는 환자에게 많이 사용이 됩니다.
    그러나, 수면내시경이 모든 환장들에게 다 적용되는 것은 아닙니다. 수면내시경에 사용하는 진정제는 일부에서 호흡, 혈압 등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고령의 환자, 폐기능에 장애가 있는 환자, 또는 급성질활을 앓고 있는 환자에서는 주의를 요하며, 일반 내시경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성 심부전, 만선 신부전, 간경변증 환자에서는 약물 지속 시간이 연장되어 주의를 요하며 진정제에 대한 빠른 해독을 필요로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검사후 환자의 상태를 회복실에서 간호사들이 정기적으로 관찰하게됩니다만, 동반하신 보호자께서도 환자의 호흡상태나 의식 등을 지켜보고 이상 소견이 발생하면 바로 간호사나 의료진에게 문의 바랍니다.(미다졸람에 대한 해독약은 항상 병원에 준비되어 있습니다.)